애인과 데이트를 할 때는 손을 잡고 걷는 것이 가장 유쾌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2월 28일부터 3월 6일 사이에 전국의 결혼 적령기 미혼 남녀 524명(남녀 각 262명)을 대상으로 전자 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애인과 걸을 때 가장 유쾌한 자세’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녀 똑같이 ‘손잡고 걷는 것’(남 54.5%, 여 63.2%)을 첫손에 꼽은 것.

다음으로는 ‘팔짱끼고 걷는 것’(남 38.5%, 여 21.1%)을 들었다.

‘이성과 교제가 시작된 후 상대가 처음으로 손을 잡으려할 때 보이는 반응’으로는 남성은 58.6%가 ‘반긴다’고 대답했고 여성은 56.1%가 ‘못 이긴 척 허락한다’고 대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남성은 ‘못이긴 척 허락한다’(36.1%) - ‘피한다’(5.3%)의 순이고 여성은 ‘피한다’(39.2%) - ‘반긴다’(4.7%)의 순을 보였다.

‘소개받은 이성이 긴가민가할 때 상대의 태도나 자세에 따라 교제의 향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남녀 모두 ‘상대가 호감을 보이면 긍정적으로 된다’(남 60.9%, 여 68.6%)는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상대의 태도나 자세와 상관없이 냉정하게 판단한다’(21.7%)와 ‘상대가 적극적이면 따라간다’(17.4%)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상대가 적극적이면 따라간다’(21.6%) - ‘상대의 자세나 태도에 상관없이 냉정하게 판단한다’(9.8%)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90.2%)이 남성(78.3%)에 비해 상대의 태도나 자세에 따라 쉽게 마음이 바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비에나래의 조 은 영 상담 2팀장은 “남녀가 서로 손을 잡으면 상대의 체온이 느껴지기 때문에 무언의 애정표현으로 작용하여 야릇한 기분을 맛보게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출처 : 비에나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Google






hit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