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선 항공기에 탑승해 기내에서 주위 사람에게 “이 비행기 항공권을 얼마 주고 사셨습니까?” 라고 물으면 제각각 답변내용이 틀리고 너무 다양한 항공권 가격에 깜짝 놀라게 된다.

통상 국제선 항공권은 체류기간이 7일로 제한된 특가운임 항공권에서부터 14일 체류, 30일 체류, 1년 체류 등 체류기간에 따라 각기 다른 운임에 학생 및 일반으로 나뉘어 판매되고 있다. 이처럼 복잡한 운임체계 때문에 같은 비행기내 동일한 클래스(이코노미)의 좌석을 이용한다 하더라도 탑승객의 항공권 구입가격은 저마다 다를 수 밖에 없다.

체류기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항공권 가격은 저렴하지만 일정변경 및 환불에 제약이 많고 운임규정도 까다로워 귀국일이 결정되지 않은 여행자는 어쩔 수 없이 체류기간이 길고 상대적으로 비싼 항공권을 구매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곤 한다.

제주항공(대표이사 고영섭)은 국제선 항공권을 오는 9월1일 탑승권부터 1년 체류가 가능한 일반항공권 단 한가지로 단일화해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체류기간에 따라 운임이 달라지는 기존의 복잡한 체계를 버리고 학생과 일반도 구분하지 않고 단 한가지의 운임체계로 단순화해 운영할 방침이다.

다만 ‘얼리버드(Early Bird, 예약률에 따라 운임이 조정되는 것으로 일찍 예매할수록 값싼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해 예약시점에 따라 항공권 구매가격이 달라지도록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9월1일 왕복항공권부터 인천~오사카 노선은 12만원부터, 인천~키타큐슈 왕복항공권은 10만원부터 최저가 판매를 시작해 해당편의 예약률이 10%씩 오를 때마다 가격을 1만~3만원씩 단계적으로 올려 판매할 방침이다.

시행초기 얼리버드 항공권은 3개월 단위로 연동된다. 따라서 8월중에는 9월부터 11월까지의 항공권 예매가 가능하고, 9월부터는 매월 1일에 한달씩 추가 오픈돼 3개월 단위로 연동된다. (예를 들어 9월1일에는 12월 항공권까지 예매 가능)

얼리버드 항공권은 제주항공 홈페이지(www.jejuair.net)를 통한 인터넷뿐만 아니라 예약센터(☎1599-1500)를 통해서도 예매가 가능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일본 방문일정을 3개월 전에만 확정할 수 있으면 오사카는 12만원, 키타큐슈는 10만원에 1년 체류 항공권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면서 “여행객의 입장에서 항공권 예매는 쉽고 편리하되 운임은 경제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고려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제주항공의 새로운 운임체계는 여행객부터 장기유학생, 비즈니스 고객까지 모두가 만족할만한 가장 효율적인 운임체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항공사의 복잡한 국제선 운임구조를 탈피한 제주항공 만의 새로운 운임체계는 국내 항공시장에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LCC만의 새로운 항공문화를 선도하고 후발 항공사에게는 롤 모델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출처: 제주항공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Google






hit counters